::대전충남민주언론시민연합::
메인가기
민언련의창메뉴시작
성명논평
칼럼
언론모니터
 
 
 
성명논평
Home > 민언련의 창 > 칼 럼
 
[금강일보 3/21 칼럼, 이기동사무국장] 지역언론의 공멸을 원하는 건가?
 작성자 : 민언련
Date : 2013-03-21 11:56  |  Hit : 3,365  
   http://www.ggilbo.com/news/articleView.html?idxno=120258 [316]
[NGO 노트] 지역언론의 공멸을 원하는 건가?/이기동 대전충남민언련 사무국장
무엇이 문제일까? 해묵은 관행, 끊임없는 논란. 그럼에도 달라진 게 없는 현실.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충남도청 기자실 문제를 두고 하는 말이다. 연초 충청남도의 내포 신청사 입주와 함께 불거지기 시작한 충남도청 기자실의 부스 배정 논란이 3개월여가 다 지나도록 해법을 찾지 못하고 있다. 해법은커녕 오히려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표면적으로 드러난 문제는 소위 메이저 언론이라 할 수 있는 9개 언론사의 독점적인 기자실 사용이다. 같은 출입 기자이지만 기자협회 회원사로 구성된 9개 언론사 소속 기자들이 기자단이 운영의 결정권을 행사하고 있다. 이번 기자실 부스 배정 문제 역시 출입기자 전체의 의견이 아닌 이들의 결정에 의해 기자실 내 부스 배정이 이뤄져 비회원사 기자들의 반발을 불렀다.

이 같은 갈등 구조는 충남도청 기자실만의 문제는 아니다. 대전시청 기자실 역시 같은 상황에 직면해 있다. 과거 해외공짜취재 논란을 불러일으켰던 자치단체장 해외 동행 취재를 비롯해, 광고 배정, 엠바고(특정 시점까지 보도를 유예하는 결정), 기자실 사용 문제까지 회원사 기자단은 기자실 운영의 전권을 행사한다. 그러면서 기자실 유지를 위한 제반 비용은 시민의 혈세로 충당된다. 이런 모습이 출입처 기자단의 기득권 유지를 위한 언론관행으로 비춰지면서 개혁의 요구가 높다.

그러나 기자실 문제는 이 문제에 만에 국한되지 않는다. 회원사와 비회원사의 갈등구조에는 자유로운 취재, 보도의 자유를 보장 받으려는 언론자유와는 거리가 멀다. 겉으로야 언론자유가 가장 큰 목적인 듯 보이지만 실상은 더욱 복잡하다. 특히 앞서 언급한 출입처(기자실) 관행에 더해 우후죽순처럼 확대되고 있는 언론사 난립이 이러한 갈등구조를 더욱 확대시키고 있다.

현재 충남도청에 출입을 신청한 기자는 200여명에 달한다고 한다. 그런데 실제 충남도의 브리핑에 참여하는 기자는 많아야 40여명에 불과하다고 한다. 상주하다시피 하는 기자는 10여명으로 더욱 줄어든다.

기자실 부스 배정이 근본적인 문제는 아니라는 이야기다. 보다 근본적인 문제는 출입처 관행에 자리 잡은 충남도의 광고비 집행 문제가 자리 잡고 있다.

언론사 난립의 문제는 심각한 저널리즘의 위축을 초래하고 있다. 언론사 창간이 허가제에서 신고제로 바뀌면서 대전충남지역 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도 언론사가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 다양한 언론의 출현은 국민의 알권리 차원에서 언론 다양성은 다양한 정보 접근권의 확대로 이어져 결국 주요 현안에 대한 주민들의 알권리 보장 확대에 기여하는 측면도 있지만 실상은 그 폐해가 더욱 심각한 수준이다.

함량미달의 언론사와 기사들이 양산되면서 언론 본연의 목적인 취재, 보도보다는 자치단체의 광고, 홍보비를 따내기 위한 이전투구의 장으로 변질되고 있다. 충남도나 대전시의 출입기자단 등록을 빌미로 기초자치단체나 지역의 관공서, 기업을 찾아다니며 광고집행을 요구하는 가하면 출입기자단의 지위를 이용 지역 이권에 개입하는 사례도 빈번히 발생되고 있다. 당연히 취재, 보도는 각 출입처 홍보실의 보도자료를 그대로 베껴 쓰고 있다. 언론계 스스로도 이러한 사이비언론 행태의 심각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다. 소위 기자협회 회원사 기자단에서 기자단 확대에 난색을 표하는 이유를 폐쇄적이고 독단적인 운영으로만 치부하기 어려운 부분이기도 하다.

연초부터 불거진 충남도청 기자실 문제는 잘못된 언론관행을 바로잡고 지역언론의 건강성을 확보하기 위한 대안마련이 절실한 문제이다. 국민의 알권리를 보장하기 위한 언론의 취재, 보도의 자유를 확대하는 한편 난립상황의 언론환경을 정비하기 위한 일정한 기준이 필요하다. 기득권 유지와 기득권 편입만을 앞세울 경우 지역 언론에 대한 지역 주민의 외면은 더욱 심화 될 것이다. 결국 지역 언론의 공멸만을 더욱 가속화 시킬 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