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충남민주언론시민연합::
메인가기
민언련의창메뉴시작
성명논평
칼럼
언론모니터
 
 
 
성명논평
Home > 민언련의 창 > 성명/논평
 
[성명]‘최순실 KBS 보도 참사’ 정지환 KBS대전방송총국장 인선 철회하라
 작성자 : 민언련
Date : 2017-08-02 13:46  |  Hit : 661  
   20170802_정지환총국장반대성명.hwp (31.5K) [6] DATE : 2017-08-02 13:46:30
‘최순실 KBS 보도 참사’ 정지환 KBS대전방송총국장 인선 철회하라
-정지환 KBS대전방송총국장 인선에 대한 대전충남민언련 성명

이쯤 되면 대전이 언론부역자의 집결소가 되는게 아닌지 우려된다. 시민사회 및 언론계로부터 언론적폐세력으로 규정받은 KBS 고대영 사장이 스스로 부역자임을 증명하는 인사 조치를 내렸다. 지난해 최순실 게이트 KBS 보도 참사 당시 KBS 보도책임자였던 정지환 통합뉴스룸 국장을 KBS대전방송총국장에 앉혔다.

정지환 전 국장은 지난해 최순실 게이트 당시 보도국 편집국 회의에서 최순실에 대한 취재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묵살 해 공영방송 KBS의 ‘최순실 게이트 보도 참사’를 이끈 당사자이다. 정 전 국장은 이에 앞서 지난해 총선 직전 KBS 보도국 간부들의 사조직인 ‘KBS기자협회 정상화를 위한 모임’을 주도, 결정하는 등 KBS 정상화를 외치던 KBS 기자협회 등을 비판하는 데 앞장섰던 인물이다.

이런 인물이 KBS대전방송총국장에 임명된 사실 자체만으로도 지역사회의 수치이다. 지난 2년 전 MBC를 망친 주역 대전MBC 이진숙 사장 취임과 함께 이전 정권에서 부역했던 언론적폐 세력이 지역 방송사 대표에 선임되는 과정을 겪게 됐다.

KBS 고대영 사장의 이번 인선은 대전세종충남지역 400만 시청자들을 우롱한 기만적인 인사다. 고대영 사장 자신을 포함해 정지환 국장 등은 박근혜 정부 당시 정권 유지를 위해 기생했던 대표적인 언론 부역자들이다. 공영방송 KBS를 망친 것도 모자라 KBS대전방송총국까지 공공성과 독립성을 훼손하는 대표적인 인사조치다.

기만적인 정지환 총국장 인사 즉각 철회하라. 대전이 언론부역자의 집합소라는 오명을 뒤집어 쓸 수는 없다. 대전충남민언련은 지역 시민사회와 함께 KBS의 대표적인 언론부역자이자 언론적폐 세력인 정지환 총국장 반대 운동에 나설 것이다. 아울러 기만적인 인사를 단행한 KBS 고대영 사장에 대한 퇴진 투쟁 역시 본격화 할 것이다. 언론적폐 청산을 요구하는 지역 시민사회의 경고다.

2017년 8월 2일

대전충남민주언론시민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