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충남민주언론시민연합::
메인가기
민언련의창메뉴시작
성명논평
칼럼
언론모니터
 
 
 
성명논평
Home > 민언련의 창 > 성명/논평
 
[대전충남민언련 성명]지방일간지 기자 세종시 대변인 폭행 사건 조용히 무마할 일 아니다
 작성자 : 민언련
Date : 2020-06-25 12:53  |  Hit : 50  
   020625_세종시폭행사건_성명.hwp (155.5K) [2] DATE : 2020-06-25 12:53:45
지방일간지 기자 세종시 대변인 폭행 사건
조용히 무마할 일 아니다

지역신문과 자치단체 대변인이 술자리 다툼 끝에 소주병 폭행 사건으로 이어져 충격을 주고 있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지난 19일(금) 저녁 청주지역 지방일간지 동양일보 부장급 기자와 세종시 대변인이 술자리 다툼 끝에 해당 기자가 소주병으로 세종시 대변인의 머리를 내리쳐 상해를 입히는 사건이 발생 했다고 한다. 폭행 사건의 명확한 이유가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대부분의 언론은 광고비 집행 문제를 두고 동양일보 기자와 세종시 대변인간 다툼이 있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당사자들은 이를 모두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먼저 폭행 사건의 당사자인 세종시 대변인과 동양일보 부장급 기자의 행태는 이유를 불문하고 지탄받아 마땅하다. 지역 공직사회와 언론계의 위상을 실추시킨 폭행 사건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특히 다툼 끝이라 하더라도 소주병으로 머리를 내리친 동양일보 기자의 폭행은 용인할 수 없는 범죄 행위다. 당사자 간 합의로 무마될 일이 아니다.

이번 사건은 지역 언론계의 고질적인 출입처 관행과 무관하지 않다. 대부분의 언론에서 폭행사건의 원인으로 최근 세종시에서 벌어지고 있는 자치단체의 광고비 집행관행을 두고 벌어지는 세종시와 언론사간 다툼을 지적하고 있다. 자치단체의 유불리에 따라 언론을 구분하고 차등을 두는 홍보비 집행 관행에 출입 기자들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일부 출입기자단을 중심으로 한 홍보비 독식에 대한 언론사간 갈등도 표출되고 있다. 자치단체의 홍보비 집행을 두고 자치단체-언론사, 출입기자단-비출입기자단 갈등으로 복잡하게 얽혀 있는 해묵은 출입처 관행이 문제의 핵심이다.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 실현을 위해 행정수도의 지위를 갖고 탄생한 세종특별자시치의 출범에도 불구하고 세종 지역의 언론 관행은 여전히 과거에 머무르고 있다. 변화된 환경과 언론에 대한 국민들의 적폐청산 요구에도 불구하고 국민의 알권리를 위해 복무해야 할 자치단체와 언론이 홍보비를 두고 벌이는 추악한 행태는 청산되어야 한다.

국민의 알권리를 위해 필요한 정보를 충분히 제공하고 언론의 자유를 보장하는 것은 자치단체인 세종시의 책무다. 자사의 이익을 위해 언론 권력을 행사하지 않고 국민의 알권리를 위해 자치단체에 대한 감시, 비판이라는 저널리즘의 역할을 수행 하는 것은 지역 언론의 사명이다.

이번 폭행 사건은 여전히 변하지 않는 자치단체-언론의 고질적인 출입처 관행이 자리잡고 있다는 점에서 근본적인 개혁을 촉구한다. 세종시청과 지역 언론계는 합리적인 홍보비 집행 기준 마련과 출입처 시스템 개혁을 통해 잘못된 언론관행 타파를 위해 적극 나서라.

2020년 6월 25일
대전충남민주언론시민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