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충남민주언론시민연합::
메인가기
민언련의창메뉴시작
성명논평
칼럼
언론모니터
 
 
 
성명논평
Home > 민언련의 창 > 성명/논평
 
[성명]출입기자실 개혁없이 기자단 특권 연장하는 기자실 이전 반대한다
 작성자 : 민언련
Date : 2020-09-22 16:41  |  Hit : 124  
   20200922_대전시기자실이전성명.hwp (173.5K) [0] DATE : 2020-09-22 16:41:31
출입기자실 개혁없이 기자단 특권 연장하는 기자실 이전 반대한다

대전시가 기자실 이전을 추진 중이다. 9층에 위치한 기존 기자실과 브리핑룸을 2층으로 이전 할 계획이다.

당초 대전시는 기자실 및 브리핑룸 이전에 대해 개방형 브리핑룸으로의 전환을 고민 했던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대전 시청 기자실은 일부 출입 기자단의 독점적 공간 점유와 시민사회에 대한 배타적 브리핑룸 운영 등으로 문제제기가 잇따랐다. 일부 기자들에 대한 특권부여와 폐쇄적 운영에 대한 개선 여론이 높았다. 이번 기자실 이전을 두고 시청 출입기자단 내에서도 의견이 분분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문제는 이번 대전시의 기자실 및 브리핑룸 이전 계획 역시 과거 관행적으로 운영되던 일부 기자단에 제공되는 특혜성 공간 분배와 폐쇄적 브리핑룸 운영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는 점이다. 중앙기자단과 지역기자단 중 기자협회 소속 기자들에 대해서는 여전히 고정 부스와 공간이 배정된 것으로 확인됐다. 브리핑룸 운영과 관련해서는 특별한 논의가 이루어 지지 않은 채 추진되고 있다. 기자실 이전에 1억원에 가까운 시민 혈세가 일부 언론의 특권을 위해 사용된다. 잘못된 관행을 고치겠다는 의지도 없다. 단순히 물리적 공간만 이전하는 형태의 이번 기자실 이전이 왜 필요한지 의문이다. 이런 방식의 이전이라면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

대전시에 요구한다.

첫째, 현재 추진 중인 기자실 및 브리핑룸 이전과 관련 이전 필요성과 계획을 시민들에게 공개하고 원점에서 다시 추진하라.

기자실 및 브리핑룸은 시민들의 알권리 충족과 이를위한 대전시 행정의 투명한 정보 공개, 정보 제공이라는 측면에서 그 필요성이 인정될 수 있다. 시민들의 알권리와 행정에 대한 감시, 비판을 위한 최소한의 언론 취재 편의 제공 역시 이런 연장선상에서 고민해 볼 수 있다. 일부 언론사 및 기사들에게 제공되는 특권을 유지하는 것은 시민 혈세의 낭비이자 비정상적 언론 관행을 방치하는 행위이다. 언론에 대한 특권을 차단하고 시민들에게 필요한 공공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개방형 브리핑룸으로 개편하라. 취재 지원을 위한 투명한 정보공개에 적극 나서라.

둘째, 기존 폐쇄적인 브리핑룸 운영방식의 개선이 필요하다. 그 동안 대전시 기자실과 브리핑룸은 언론사 기자와 대전시만을 위한 공간이었다. 대전시 행정 행위에 대한 지역 시민사회 및 지역 주민들은 배제됐다. 지역 현안에 대한 시민사회와 주민들의 기자회견조차 일일이 기자단과 대변인실의 허가를 받아야 했다. 이마저도 대부분은 거부당했다. 그 중심에는 기자단이 자리잡고 있다. 시민들의 알권리와 시정에 대한 지역사회의 다양한 여론을 취재하고 보도해야 할 기자단이 기자회견 개최를 거부하고 길거리로 내몰았다. 이런 일부 기자단의 행태를 언제까지 두고봐야 하나. 시민위에 군림하는 폐쇄적 브리핑룸 운영은 즉각 철폐되어야 한다. 대전시의 행정 행위는 기자단이 아닌 시민을 위한 행정이어야 한다.

대전시 출입기자단에도 요구한다.

이미 언론에 대한 시민들의 신뢰는 땅에 떨어진지 오래다. 관행이라는 이름으로 누려 온 특권을 내려놓지 않는다면 언론에 대한 시민들의 외면은 될돌리기 어렵다. 이번 기회에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고 시민의 알권리를 위해 존재하는 언론 본연의 역할로 되돌아 올 때다. 기자가 시민들의 여론에 귀기울이지 않고, 발언 기회조차 거부하고 외면하는 행태는 언론이길 포기하는 행위다. 대전시 출입기자단에 필요한 특권은 공간과 자리가 아니다. 시민의 알권리를 위해 필요한 취재 과정에서 정확한 정보를 확보하기 위한 대전시의 투명한 행정 정보 공개를 요구하고 이를 보장받는 것이다. 불필요한 구설에 목숨걸지 말고 언론 본연의 역할이 무엇인지 되찾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2020년 9월 22일

대전충남민주언론시민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