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충남민주언론시민연합::
메인가기
민언련의창메뉴시작
성명논평
칼럼
언론모니터
 
 
 
성명논평
Home > 민언련의 창 > 언론모니터
 
[6.13지방선거보도모니터-신문3차]지방선거 보도, 정책 검증 없어...병역 논란 의혹제기만
 작성자 : 민언련
Date : 2018-05-25 12:08  |  Hit : 591  
   신문보도_3차_보고서.hwp (37.0K) [5] DATE : 2018-05-25 12:08:19
지방선거 보도, 정책 검증 없어...병역 논란 의혹제기만
-대전, 세종, 충남 6.13 지방선거보도 감시연대 지역신문 3차 보고서

모니터 기간 : 2018년 5월 08일~5월 11일
모니터 대상 : 대전일보, 중도일보, 충청투데이, 금강일보
모니터 기관 : 대전충남민주언론시민연합

6.13 지방선거를 앞둔 5월 08일부터 5월 11일까지 지역 일간지 4사는 지방선거 의제보다는 후보 간 의혹 공방을 쟁점으로 부각시키는 보도가 이어졌다.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 유성 복합터미널 사업 등 지역의 주요 쟁점 현안과 관련 한 정책 검증이 필요한 시기이지만 후보들의 공약을 듣고, 분석하는 보도는 찾아보기 힘들었다. 정책 검증 보도는 언론인들에게도, 유권자에게도 필요한 상황이었지만 본격적인 지방선거가 다가오는 시점에도 불구하고 지방선거의 정책 의제는 실종됐다. 또한 정당 이벤트에 치중한 보도도 눈에 띄었다. 정당의 필승대회 같은 것을 1면에 보도하면서 경마식, 전투형 보도를 양산했다.

모니터 기간 지역일간지 1면에 보도된 지방선거 관련 내용은 하루 평균 1건에 그쳤다. 지금까지 전체 모니터 기간과 비슷한 빈도라고 할 수 있다. 지역 언론은 지방선거를 하루 평균 1건 정도만 1면에 배치하고 있으며 1면 나머지 부분은 중앙정치 관련 내용으로 채워져 있다.

<표-1> 지역 일간지 4사 1면 선거보도

모니터 기간 중 지방선거 보도를 가장 많이 한 언론사는 충청투데이로 총 137건을 보도했다. 대전일보는 81건, 중도일보는 83건, 금강일보는 79건을 보도했다. 충청투데이의 보도량은 많은 편이나 지난 모니터 기간과 마찬가지로 스트레이트 기사 보도가 대부분이었다. 연재, 기획기사의 수가 적지만 중도일보에서는 11일부터 충남기초자치단체장 관련하여 연재 기사를 보도하기 시작했다("민선 7기에는 일자리 12만개 창출").

<표-2> 지역 일간지 4사 선거보도량



지역 의제 사라진 지방선거

지역 일간지 4사 1면에 보도된 지방선거 관련 내용은 주로 정당 이벤트나 거대 양당에 대한 경마 보도에 국한됐다. 민주당 중앙당이 충북도당을 방문하고 자유한국당 중앙당이 충남도당을 방문해 선거 유세를 했다는 보도가, 선거 주요 이슈로 다뤄지는 정도였다. 지방 선거 보도에서 가장 중요하게 다뤄져야 할 것은 어느 후보가 더 우세한지, 정당이 어떤 이벤트를 하는지 등이 아니라 지역 의제에 후보들이 어떤 공약으로 대응하고 있는지 분석하는 것이다. 그러나 지역일간지 4사는 그런 부분을 분석하지 않는다. 기자회견에서 후보들이 발표하는 공약을 받아 적는 것이 그나마 공약에 대해 이야기하는 보도의 전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표-3> 지역 일간지 4사 1면 보도 기사 표제


사실확인 보도 부족

지난 모니터기간과 마찬가지로 지역 일간지 4사 모두 스트레이트 기사가 가장 많이 발행됐다. 선거 보도의 특성 상 특정 후보가 출마 선언을 하고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갖는 등 단순 정보전달 차원에서는 스트레이트 기사가 가장 기본적이긴 하나 전체 보도량이 스트레이트 기사에 편중되어 있는 건 문제다. 후보가 발표한 공약에 대해 심층적으로 분석하자면 스트레이트 기사보다는 기획/연재, 하다못해 칼럼이나 사설을 통해 유권자로서 의견을 개진하려는 노력이라도 필요하다. 사실상 공약에 대한 심층적인 분석이 부재하다고 해석할 수 있다. 사실확인보도가 0건이라는 점 역시 주목할 만하다. 지난 모니터기간과 달리 이번 모니터기간에는 의혹제기에 치중 한 보도가 눈에 띄었다. 금강일보가 보도 한 허태정 대전시장의 군 면제 사유에 대한 의혹보도는 검증보도보 보기에는 무리가 따른다. 유권자로서 후보자가 져야할 국민의 의무나 도덕성에 의문을 갖는 건 합당하나, 단순 의혹제기 보다는 제기된 의혹에 대한 사실 검증이 뒤따랐어야 한다. 금강일보에 해당 기사가 보도된 이후 다른 일간지에서도 잇따라 병역 특례에 대한 기사를 보도했다. 물론 그에 대한 사실확인 기사는 부재했다.

<표-4> 지역 일간지 4사 선거보도 유형 분석



선거 지역 편중 심해

모니터 기간 지역 일간지 4사의 선거 보도량은 평균 80여 편 정도였다. 가장 많은 선거보도를 한 충청투데이의 경우 충북지역 보도가 55개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으로 충남기초단체장, 대전시장 보도가 가장 많았다. 다른 언론사 역시 대전시장이나 충남기초단체장 보도에 집중하는 경향이 있었다. 이는 지난 모니터 기간과 마찬가지이며 여전히 교육감 후보에 대한 보도는 부족했다.



군소 정당은 다른 당과 함께 언급 정도에 그쳐

지난 모니터 기간과 마찬가지로 지역 일간지 4사 모두 군소정당에 대한 보도가 부족했다. 바른미래당 정도가 적게는 11편(금강일보), 많게는 22편(대전일보)이 보도되기는 했지만 대부분이 민주당, 한국당과 함께 언급된 것이지 단독으로 따로 보도된 기사는 적었다. 이렇게 거대 양당 중심의 보도가 이어지면 유권자들의 선택의 폭은 자연스럽게 좁아질 수밖에 없다. 언론에서 군소정당을 소개하거나 군소정당 후보들의 공약에 집중해야 유권자들도 관심을 갖게 될 것이고 그럴 때에야 비로소 거대 양당 중심의 경마식 보도가 필요 없는, 선순환을 유지할 것이다.

<표-6> 지역 일간지 4사 선거보도 대상 분석


공약 소개와 후보 동정 보도 가장 많아

모니터 기간 중 가장 많았던 보도 내용은 각 후보자들의 공약 소개와 후보 동정 및 정당 이벤트에 관한 것이었다. 대전일보의 경우 공약 소개 보도가 14편으로 두 번째로 많은 비중을 차지했고 중도일보는 23편으로 모니터 기간 중 다른 보도보다 공약 소개를 많이 했다고 할 수 있다. 충청투데이는 공약 소개가 25편으로 후보동정/선거이벤트 다음으로 많았고, 금강일보는 10편으로 역시 두 번째로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공약 소개 보도가 많은 것은 반가운 일이다. 유권자에게 가장 필요한 정보는 후보의 학벌이나 정당보다는 공약 자체일 수 있다. 문제는 이러한 공약 보도에 대한 심층적인 분석 기사가 부재하다는 점이고, 여전히 공약 보도 보다는 후보 동정/선거 이벤트가 가장 많은 보도량을 차지한다는 것이다. 후보 동정의 경우 선거 사무소 개소와 관련된 내용이 많았다. 선거 이벤트를 보도할 때, 해당 정당 후보들끼리 모여 행사를 진행하는 도중에 타 정당에 대한 부적절한 발언을 그대로 보도하여 정치 혐오를 조장한다는 문제점이 있었다. 한 편, 시민사회 여론이 반영된 기사도 조금이나마 볼 수 있었다. 그 중에서도 지역인쇄업체 기사에 주목할 만하다. 지방선거 공보물을 제작할 때 지역인쇄업체를 이용해달라는 호소가 기사의 논조였다. 많은 후보자들이 지역 경제에 관한 공약을 내걸고 있지만 정작 지역 경제에 지금 당장 이바지할 수 있는 선거 공보물 제작을 지역업체에서 하지 않고 있다는 사실은 유권자에게 알릴 필요가 있는 내용이다.

<표-7> 지역 일간지 4사 선거보도 주요내용


증거없는 일방중계 보도

3차 모니터 기간에도 유해성 보도는 다수 발견되었다. 일방 중계 보도가 평균 3건으로 적은 것처럼 보이지만 실상 일방중계 아닌 일방중계 보도가 다수 있었다. 후보에 대한 의혹 관련 글에 의혹을 받는 대상의 반론이 들어가긴 했으나, 마지막 줄 한 줄 정도로 보도되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이다. 그런 경우 반론은 효력을 발휘하지 못하고 상대 당으로부터 또 다른 비난에 부딪히게 된다.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의 군면제 의혹에 관해서도 정확한 증거 없이 의문을 제기하는 보도가 이어졌지만 허 후보가 강경대응 하겠다고 하자 그 대응방식을 비꼬는 상대당의 발언을 그대로 보도하는 경우도 있었다.

<표-8> 지역 일간지 4사 선거보도 유해성 분석